EPISODE

  1. Volume 07 | 일본 교토 국립 근대미술관 ‘메리 카사트’ 展 리뷰

    母女가 함께 있는 그림 - 일본 교토 국립 근대미술관 ‘메리 카사트’ 展 리뷰           모성애, 여성만이 가질 수 있는 고유의 감정을 유려히 그려낸 여류 화가 메리 카사트.  일본 교토의 한 한적한 미술관에서 그녀의 회고전이 열렸다.   글  라어진    사진...
    Read More
  2. Volume 07 | <꼬마들은 엄청난 사실을 말한다>

    KIDS SAY THE DARNDEST THINGS - <꼬마들은 엄청난 사실을 말한다>  아트 링클레터 지음, 찰스 M 슐츠 그림         국내에선 1984년에 초반이 발매된 책 <꼬마들은 엄청난 사실을 말한다>는 미국 CBS 방송국에서 무려 25년 동안 방영된 ‘하우스파티(House Par...
    Read More
  3. Volume 07 | 김일두 <문제없어요>

    김일두 <문제없어요>           어둡고 칙칙한 공간의 수수함과도 같은 - 내가 아는 누군가는 그의 음악을 들으면 입에 대지도 않는 술을 마셔볼까 싶어진다 했다.           그는 1978년 8월 13일 서울에서 태어나 주로 부산에서 자란 싱어송라이터다. 활동 ...
    Read More
  4. Volume 07 | 보통의 아이가 가장 행복한 나라, 덴마크

    보통의 아이가 가장 행복한 나라, 덴마크 - 평범함의 미학           글  라어진    일러스트  권예원   '     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 산다는 그곳, 덴마크. 코펜하겐 공항에 내리면 ‘Welcome to the world’s happiest nation(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...
    Read More
  5. Volume 07 | 올겨울 스키 타러 가시나요? 겨울 스포츠의 꽃, 스키 안전하게 즐기기

    올겨울 스키 타러 가시나요? - 겨울 스포츠의 꽃, 스키 안전하게 즐기기              겨울을 기다리는 몇 가지 이유 중 하나는  바로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.  그중 단연코 으뜸으로 꼽히는 것은 스키.  그러나 스키는 빠른 속도로 내려오면서 ...
    Read More
  6. Volume 07 | 지성피부도 속수무책 혹한기 칼바람

    지성피부도 속수무책 혹한기 칼바람 - 겨울철 피부 수분 유지법           사계절 중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계절은 없지만  특히나 겨울은 피부가 매우 민감해지는 시기이기에  더욱 각별한 관리를 필요로 한다.  감성보다 이성이 앞서게 하는 겨울.  강철 ...
    Read More
  7. Volume 07 | 오트밀 쿠키&여섯 가지 잼

    오트밀 쿠키           오븐에서 꺼내어 2분,  적당한 온기와 바삭함 그리고 달콤함이 가장 멋진 조화를 이루는 시간. 따뜻하게 데운 우유와 곁들여 보자.    레시피  비건키친랩    사진  김성은             재료   오트밀 1/2컵, 건포도 1수저, 크랜베리 1...
    Read More
  8. Volume 06 | 우울에 우울을 더하자

    우울에 우울을 더하자           “소리가 굉장히 쓸쓸해.” “맞아. 이 쓸쓸한 소리가 쓸쓸한 기분을 위로해주는 거야.” “하지만 쓸쓸할 땐 즐거운 소리를 들어야 하는 게 아닐까?” “그건 있지, 뭔가에 걸려 넘어져 화가 났을 때 일부러 다시 한 번 굴러보면  조...
    Read More
  9. Volume 06 | 무릎관절염

    20대인 당신이 얻을 수 있는 뜻밖의 질병 - 무릎관절염           패션 회사의 영업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기태(가명·27) 씨는 최근 들어 다리가 자주 붓고 극심한 무릎 통증에 시달려 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게 되었다. 아직 20대의 젊은 이 씨는  병원에서 ‘...
    Read More
  10. Volume 06 | 환절기 온도 변화 속에서 피부를 지키는 방법

    내리쬐는 태양 아래서도, 거친 바람에도늘 당당한 피부를 유지하려면? - 환절기 온도 변화 속에서 피부를 지키는 방법           여름철 내리쬐는 자외선과 높은 온도 그리고 어느새  불어오는 찬 가을바람에 눈에 띄게 건조해진 피부.  이런 날씨에는 어떻게 ...
    Read More
  11. Volume 06 | 고구마 베이크&감자수프

    고구마 베이크             샛노란 고구마와 알알이 박힌 아몬드  담백하고, 또 견고한 맛이다 우유와 함께 곁들이니  더없이 좋을 오후의 간식이다    레시피  비건키친랩    사진  김성은         재료   밤고구마 2개, 두유 1과 1/2컵, 현미 멥쌀가루 1큰술...
    Read More
  12. Volume 05 | 5월엔 붙이고 싶은 수식어가 많다

    5월엔 붙이고 싶은 수식어가 많다 - 피천득 ‘오월’           오월이 있는 오후에 산책에 나설 수 있다는 건 크나큰 축복이다.  누군가는 반소매를, 누군가는 긴소매를 입고 거리를 걷는다.  신록의 계절, 오월. 옅어져 가는 첫 번째 계절과  짙어져 가는 두 ...
    Read More
  13. Volume 05 | The Beach Boys 「Surfin’ U.S.A.」

    CAN’T WAIT FOR JUNE! - The Beach Boys 「Surfin’ U.S.A.」             누군가 내게 땀만 나는 여름을 왜 좋아하냐고 물었다.  뭐라 답해야 할지 몰라 땀나는 여름을 좋아한다기보다  땀 흘리고 나서 하는 샤워가 좋다고 말했다.  샤워 후 햇빛에 바싹 마른 ...
    Read More
  14. Volume 05 | 미드나잇 인 파리

    미드나잇 인 파리 - MIDNIGHT FANTASY         아무래도 난 너무 늦게 태어난 게 아닐까 싶다. 살아 본 적 없는 시대에 막연한 환상을 갖는 것.  그래서 과거에 태어났다면 조금 더  행복한 삶을 살았을 거라 여기게 되는 것.  그것만큼 현실을 살아가는 나에...
    Read More
  15. Volume 05 | 바야흐로 스니커즈의 계절

    바야흐로 스니커즈의 계절         나는 스니커를 대단히 좋아한다. 1년 중 350일은 스니커를 신고 생활하고 있다.  스니커를 신고 거리를 걷다 보면 나이를 먹는 것 따위는  조금도 두렵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.    -무라카미 하루키    스니커즈를 신고...
    Read More
  16. Volume 05 | 얕보기엔 너무 중요한, 셀프 자전거 관리

    얕보기엔 너무 중요한 - 셀프 자전거 관리          오랜 시간 마당에, 복도에 방치해 둔 자전거를 다시금 찾게 되는 요즘. 먼지가 내려앉은 건 물론 알게 모르게 색마저 바랜 것이, 그간 내가 너무 무심했나 싶다.    글  최현지    일러스트  권예원        ...
    Read More
  17. Volume 05 | 자전거 주행 전 필수 스트레칭

    비포 앤 애프터 - 자전거 주행 전 필수 스트레칭           진정한 자전거 마니아를 골라내는 기준은 무엇일까. 진짜 고수는 주행 전과 후를 보고서 알 수 있다고 한다. 주행에 앞서 팔벌려뛰기 몇 회 혹은 기지개 한 번으로 재빨리 스트레칭을 마무리 짓는 사...
    Read More
  18. Volume 05 | 봄처럼 빛나는 수채화 피부 만들기

    봄처럼 빛나는 수채화 피부 만들기 -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지금 필요한 미백         나이가 들면 얼굴에 하나둘씩 늘어나는 기미, 잡티들을 보면서 마음이 우울해지는 경험을 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. 색소가 빨리 생기는 사람들의 경우 20대 중반, 심지어 1...
    Read More
  19. Volume 05 | 견과대추현미찰떡&로즈메리감자구이

    견과대추현미찰떡           희고 쫀득한 찰떡을 한 입 베어 무니 건강한 맛의 응축이다.  알알이 씹히는 식감엔 조화가 있다. 입안에 감도는 은은하고도 깊은 맛은 아마도 그로부터 올 것.  점잖은 손님에게 내어 드리고픈 다과상에 잘 어울린다.  달리 말하...
    Read More
  20. Volume 05 | 흐린 날, 제주돌문화공원

    흐린 날  - 제주돌문화공원           안개가 짙어 시야가 좁았고, 가까이 서 있는 돌하르방의 키를 가늠하기도 어려웠다.  하지만 흐린 시야에 비해 공기는 더없이 맑고 깨끗했다. 새벽녘에나 삼킬 수 있을 법한 그런 공기.  그러다 안개는 어느 순간에 걷혔...
    Read More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
/ 7
Top